YUNSUN JUNG

Copyright yunsunjung.com

요코하마_그 욕망_순환 속의 도시


입체 설치

620 × 1240 × 474 (H) cm 이내 설치

2017

정윤선의 작업 <요코하마_그 욕망_순환속의 도시>는 일본 요코하마 뱅크아트 NYK 2층 전시 공간에서 보여지는 대형 설치작업이다. 그것은 한국에서 파견된 교류 작가의 눈을 통해 시각예술로 승화시킨 매력적인 요코하마 도시 그 자체이다.

철저히 개방하고 공유하는 일종의 정거장과 같은 역할을 지향하는 뱅크아트1929를 중심으로 요코하마 특유의 시간(역사)과 공간(장소)이 가진 강렬한 에너지, 그 상징성과 정체성을 작가 고유의 조형어법으로 구현한 것이다.

욕망은 새로운 타인과 마주쳐서 그것을 연결하려는 긍정적인 힘이라고 말한 들뢰즈의 말처럼, 조선 통신사의 역사를 공유한 한국과 일본의 긍정적인 연결 선상에서 작가는 요코하마라는 도시 공간과 예술과의 관계 맺기를 통해, 강렬한 에너지를 내포한 대지 위에 패러다임 전환의 필요성을 끊임없이 요구하는 동시대의 이슈까지 포함시키며 과거로부터 동시대까지를 아우른다.

이 작업을 감상하는 팁은 이 설치의 중심을 이루는, 각목과 합판으로 만들어진 두개의 대형 구조물인데 이것은 요코하마를 방문하는 관광객들에게 배포되는 종이지도에서 뱅크아트1929 을 중심으로 그 주변이 포함된 지형, 그 이미지를 입체화 한 것이다. 관객들로 하여금 이 설치작업 사이를 거닐며 요코하마를 누비는 듯한 상상을 제공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


Yokohama_The desire_The City in Circulation

Three-dimensional installation within the space, 620 × 1240 × 474 (H) cm
2017

Yunsun Jung's work ‘Yokohama_The Desire_City in Circulation’ is a large-scale installation work that can be seen in the exhibition space on the 2nd floor of BankArt NYK, Yokohama, Japan. It is the charming city of Yokohama that sublimates into visual art through the eyes of an exchange artist dispatched from South Korea.

It is based on BankArt 1929, which aims to serve as a kind of platform that is open and shared thoroughly. The intense energy of Yokohama's unique time and space (place), its symbolism and identity are embodied in the formative language of the artist.

As Deleuze says that desire is a positive force to meet and connect with a new others, on the positive link between Korea and Japan, which shares the history of the Korean news agency, the artist has made a relationship between art and urban space called Yokohama, and encompasses contemporary issues that constantly demand the necessity of a paradigm shift on the world with intense energy, covering from the past to the present.

The tip to appreciate this work is two large structures made of lumber and plywood that form the center of the installation. Its image brought from a paper map, which is distributed to tourists visiting Yokohama and it is a three-dimensional representation of the terrain that includes its surroundings centering on Bankart 1929. Through this work, Jung hopes the audience walk around the installation and at the same time, she wants to provide imagination as if they walk around the city, Yokoham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