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UNSUN JUNG

Copyright yunsunjung.com

* If you want to enjoy the high quality of this video, move to YouTube by clicking the bottom right of this screen.
* If you want to enjoy the high quality of this video, move to YouTube by clicking the bottom right of this screen.
* If you want to enjoy the high quality of this video, move to YouTube by clicking the bottom right of this screen.


Common-topia

Three dimensional/ video installation within the space 1075×1395×284(H) cm

Section 1

2016




 Yunsun Jung’s work, Common-topia is broadly divided into two sections. In the first section, there are three works of video/installation including two video works shot in Iksan and Busan in 2016 among The Series of Humpty Dumpty - performance photograph done with an anonymous person with a mask on – that started in 2013, and a video shot in London in 2014.

 The title, Humpty Dumpty was originated from a traditional children’s song in Britain. It was created based on a character in Humpty Dumpty which is a song of the lullaby collection , and especially, a huge egg sitting on a wall in Alice Through the Looking Glass. Humpty Dumpty meaning ‘a stumpy person looking like a broken egg after falling from a wall’ implies an object that cannot go back to the original state once it is broken. The huge masked person in J’s work looks similar to Humpty Dumpty.

 It symbolizes the ultimate human nature of the time that is engulfed in anxiety and fear not knowing when it will be destroyed but somehow struggling to survive even for that uncertain future. This gigantic mask human's emotion is maximized when he is at a particular spot in the city. In the relation to that particular location, it is recorded while being intervened in an instant then being replaced as a lost time. Here, Humpty Dumpty in each image shown in the 'Space Heem' are placed on the 'roof top' and the 'hill'. These locations reveal the artist's intention why the Common-topia exhibition is in the basement. One can look down all around the place whose experiences can be insightful, while the exhibition is in the basement, which is vertically placed from the top. Artist's view of the urban mechanism - It is revealed in certain form yet hidden truth can be seen - has been accomplished.
There are three screens in the dark basement after passing through the entrance. The rightmost screen is showing The Series of Humpty Dumpty - Chronic which was filmed from the rooftop of the Iksan Creative Center operated by Jeollabukdo Iksan Cultural Foundation. Through the location the Humpty Dumpty is at, atmosphere around that area, particularly Pyeonghwa-dong at Iksan in views of the artist.

 Located in the southernmost part of Jeollabuk-do, Pyeongdong-ro gil (Before the change of road name: Pyeonghwa-dong) was one of the busy centers leading the economy of Iksan from the 1970s to the middle of the 1990s. Also, it was the mecca of bus traffic in Iksan together with public terminal and express terminal, National Highway 23, Honam line, Jeolla line, and Gunsan line.

 However, from the middle of the 1990s, the large inflow of population and new business districts formed by shopping areas, bars, and clubs around large apartment complexes (Yeongdeung-dong) under the name of balanced urban development, fully moved the core of Iksan. In Pyeonghwa-dong, which used to be a busy commercial area, most of its stores are closed. As its settled population was decreased, the vitality of local business was reduced, and eventually, the functions of downtown have been also decreased. In this old downtown filled with physically deteriorated buildings, there is no way to get back its old fame and honor (In such local conditions, the Pyeonghwa District Environmental Improvement Project - redevelopment project- was started in 2005, and finally, in 2016, its compensation procedure is underway).

 The masked person, Humpty Dumpty was placed on Pyeonghwadong especially, on the rooftop of the old Jeonbuk Agricultural Association Building, which was a symbol of prosperity in Iksan. This building that was extended in 1975 and then neglected after Agricultural Association was moved in 1996 has been used as a creative center for artists’ residency program since 2011. However, it is facing a crisis now. Due to the urban redevelopment, its vitality will end soon. In the recent art world, there was a movement to change ‘rooftop’ as non-place into ‘place’ (Refer to Politics of Roof - Compiled by Kim, Man Seok, Galmuri, 2014). Through a series of tragic incidents such as Yongsan tragedy, Hanjin Heavy Industries state, Ssangyong Motor Company union state, Jeju Gangjeong Village’s objection to a naval base, and Milyang transmission tower incident, we already have observed how dangerous our society is and also how many people are forced to an extreme place for death just like rooftop. Therefore, now, it is uncomfortable to view this ‘rooftop’.

 However, here, even though the rooftop of this old Agricultural Association Building is in the capitalistic system, at least, it is not in the extreme condition. As it is so quiet, it is even futile and vain. As a symbol of the prosperity and a center of Iksan one time, this building will be disappearing with time. It is silently forgotten. Through cities continuously reorganized with capitalism like redevelopment/reconstruction, we have already structuralized our lives. Development has become a part of daily life. Even though the unique culture, ecology, historical specialty, and locality of a specific place are destroyed under the name of building an aesthetic city, the logics of new developmentalism are justified by polished outcomes. Thus, silence flows. It is chronic. What is aimed to be revealed through The Series of Humpty Dumpty – Chronic is about such a chronic silence. In a certain point of ghost-like city surrounded by the time paused from the middle of the 1990s, we encounter the silence in the rooftop.

 Next to that The Series of Humpty Dumpty - Chronic, the middle screen is showing images directly related to where the 'Space Heem' is at. Why here? 'Space Heem' is at the Paldo Market in Suyoung-dong Suyoung-gu, Busan. Paldo Market is a residential and commercial multipurpose structure. It is one of the well-known markets. It has been here since Joseon era, being developed due to transportation advantages since it is situated next to Suyoung River. It was named after Mr. Kim Paldo who constructed the structure. (Reference: Naver Encyclopedia). Paldo Market had seen its prosperity just like any other traditional market in Busan. However, as we all know, many traditional markets have suffered since the appearance of large marts and supermarkets. Central and local government has put a lot of efforts to revive the traditional market but to no avail. Paldo market pushed ahead with the night market since December last year with a great expectation but it is disappearing fast now. But the market is a space for those who want to survive each day somehow. They are holding on firmly. It became the norm and we all are familiar with such scenery. Scenery looked down from the rooftop of 'Space Heem' varies widely. As the slogan 'Dynamic Busan', scenery is ever changing with new construction yet there are some that can never be changed. The Series of Humpty Dumpty – Struggle is placed at the center of Paldo Market where scenery of Busan is clearly visible.

 The smallest of three screens is place in opposite direction showing images of Humpty Dumpty filmed from the Telegraph Hill at London, England. Locations of Humpty Dumpty as well as images from them are the main keyword to decipher these images. Telegraph Hill is well known for Goldsmith College. New art brand YBa was born through the Freeze (1988), an exhibition by 19 Goldsmith students. It seems clear that they changed the world of contemporary art since 1990 while introducing the contemporary art of England to the world. From the Telegraph Hill, the Dockland where the Freeze had been is visible. There used to be an old dock for freights on Thames River since 17C but now is being redeveloped since early 80s. It is currently regarded as a typical success of old dock redevelopment cases.

 Scenery is quite different. The closer to the Hill, the time seems to move in reverse. Crime rate is somewhat higher here that the new innovative city even though it is London 2 zone. (There are 6 zones in London, beginning with 1 at the center of London.) Maybe it is because there are many laborers including immigrants from Africa. (New Cross is not the poorest area due to the Goldsmith College. It is even peaceful compared to Peckahm and Camberwell, which are categorized as high crime regions.) Metropolis is where enormous rich is created and focused, yet extreme poverty is concentrated here. (According to Mike Davis in his book ‘Plant of Slums’, 2007, formation and expansion of the metropolis is the result of long-lasting deportation of public. Deported poor class due to urban development parasitizes and moves along with the metropolis. He argued that the slum did not disappear with the development but rather moved the poor around. Such phenomenon is deeply related to periphery and poor could not live within the city any more.) Humpty Dumpty at the Telegraph Hill is looking down on such grotesque atmosphere - mixed elements such as innovative city afar, poor laborers town, YBa that symbolizes the contemporary English art, Goldsmith College and many art students from around the world. (*The gigantic mask of Humpty Dumpty in particular is a type of Heterotopia – a concept by Michel Foucault, a separate space found in a given social space but has different of opposite functions than other spaces. Refer to ‘Heterotopia’ by Michel Foucault. This image filmed in 2014 by Yunsun Jung while she was studying at the Goldsmith. She was constantly confirming her identity in that nomadic life. She also continuously made ‘different space’ – which had the opening and closing systems but alienated from the surroundings. My City in particular makes possible for viewers to see how seriously she had explored the creation and its change the ‘different space’ – it is an open space but viewers tend to put them outside - in the real world as an outsider in New Cross area of London in four stages. That is why the Humpty Dumpty mask filmed can be assumed to be the ‘different space’). Humpty Dumpty on the Hill was emotionally different in that it danced frantically instead of looking at the city in silence.

 These three images in dark basement space have been filmed, edited and related to each other by the artist’s interpretation of each atmosphere. Background music in images filmed at Iksan and Busan was by Jaehyeok Gwak playing Korean traditional music on Korean pipe. Sound of the pipe similar to the sound of wind blowing in the plain befits the scenery seen from the rooftop in Iksan. Scenery from the rooftop of Suyoung in tunes of saenghwang leads to intervene and commit in the visual image much more actively. In the crisis composed by unstably angled screens, the rhythms of pipe and saenghwang are asking us how to take on its mechanism and how to live from now into the ordinary landscape of reality. The artist hopes visitors encountering them in dark basement will feel and think through their bodies.




커먼-토피아

1075×1395×284(H) cm 이내 공간에 입체 / 영상 설치

섹션 1

2016




 정윤선의 작업 <커먼 –토피아 Common-topia>는 크게 두개의 섹션으로 구분된다. 첫번째 섹션은 2013년부터 시작된 <험티 덤티 시리즈 The Series of Humpty Dumpty> - 마스크를 쓴 익명의 사람과 함께 작업한 연출 사진 – 중 2016년 익산과 부산에서 촬영된 두편의 영상 작업 그리고 2014년 런던에서 촬영된 한편의 영상과 함께 총 3개의 작업을 보여주는 영상/설치 작업이다.

 제목의 험티 덤티는 영국의 전래 동요에서 가져왔는데, 자장가 모음인 마더 구스 (Mother Goose) 의 한 노래인 험티 덤티(Humpty Dumpty)에 나오는 인물, 특히 거울 나라의 앨리스 (Through the Looking Glass)에 등장하는 담벼락에 앉아 있는 거대한 달걀에서 착안되었다. ‘담장에서 떨어져 깨진 달걀처럼 생긴 땅딸보’ 라는 의미의 험티 덤티는 부서지면 원래대로 되돌릴 수 없는 물건을 암시한다. 정윤선의 작업에서 등장하는 거대한 마스크 사람은 이 험티 덤티와 닮았다.

 언제 부서질지 몰라 불안과 공포에 휩싸인, 그러나 그 불확실한 미래를 위해서라도 어떻게든 살려고 몸부림치는 이 시대를 살아가는 인간의 극한 단면을 상징한다. 그리고 이 비대한 사람은 도시 공간의 어느 한 지점에 놓일 때 그 감정을 증폭시키는데, 그 특정 장소와의 관계 안에서 순간적인 시간에 개입하고 곧 그것을 잃어버릴 시간으로 대체시키며 기록된다. 여기, 공간 힘에서 보여주는 각각의 영상 속 험티 덤티들이 자리 잡은 위치는 ‘옥상’과 ‘언덕’이다. 이러한 지점들은 <커먼 토피아> 전시 공간이 ‘지하’라는 점에서 작가의 설치 의도를 드러내는 셈인데 주변 모든 곳을 내려다 볼 수 있는 장소, 그 주변 분위기를 통찰할 수 있는 장소의 경험들을 그것과 수직적으로 대치되는 지하 공간에 펼쳐냄으로써 도시 매커니즘을 바라보는 작가적 시선 – 어떠한 양상으로 드러나지만 안에 감춰진 세계의 진실을 바라보는 - 을 관철 시킨다.
 입구를 통과하여 만나는 어두운 지하 공간에 설치된 세개의 스크린 중 맨 오른쪽에 세워진 것은 전라북도 익산문화재단에서 운영하는 익산창작스튜디오 건물 옥상에서 촬영된 작업, <험티 덤티 시리즈 – 크로닉 The Series of Humpty Dumpty -Chronic> 이다. ‘험티 덤티’가 놓인 지점을 통해 익산의 특히, 평화동의 도시 풍경, 그 지역이 가진 분위기 등을 작가적 시선에 의해 재해석 된 것이다.

 평화동은 전라북도 최남부에 위치한 지역으로 지난 1970년대부터 1990년대 중반까지 익산시 경제를 주도했던 번화의 중심지 중 한 곳이었으며, 국도 제 23호선, 호남선, 전라선, 군산선 철도가 지나고 공용 터미널과 고속터미널이 함께 있는 익산의 버스 교통의 메카였다.

 그러나 도시의 균형적 개발이라는 미명하에 1990년대 중반 이후부터 인근지역 (영등동)에 들어선 대규모 아파트와 이를 중심으로 상가와 유흥주점의 입점으로 인해 형성된 새로운 상권과 대규모 인구 유입으로, 익산의 중심부는 홀연히 이동 되었고 상가 밀집 지역이었던 평화동은 현재 대부분의 점포들이 폐업 상태이며, 상주 인구가 감소하면서 지역 상권의 활력이 저하되고 이것은 결국 도심의 기능 또한 저하시켰다. 건물의 물리적인 노후화가 진행 중인 이 원도심은 더이상 옛 명성도 영화도 찾을 길이 없어졌다 (이러한 지역적 여건에서 2005년도에 시작된 평화지구 환경개선사업 - 재개발 사업 - 은 2016년 현재 이제서야 보상 절차가 진행 중이다).

 험티 덤티는 이러한 평화동의 한 지점 특히, 번화의 중심에 우뚝 솟았던 옛 전북 농조 건물의 옥상에 놓였다. 1975년에 증축되어 1996년 농조의 이전으로 방치되었던 이 건물은 2011년부터 현재까지 예술가 레지던시 프로그램을 위한 창작 스튜디오로 사용되고 있다. 그러나 이 마저도 곧 위기다. 도시 재개발에 힘입어 그 생명력은 곧 끝이 날 것이기 때문이다. 최근 미술계에서 비장소로써의 ‘옥상’을 ‘장소’로 전환하는 움직임이 있었다 (<옥상의 정치> - 김만석 엮음, 갈무리 - 를 참조하기 바란다). 우리는 이미 일련의 비극적 사건들 - 용산 참사, 한진 중공업 사태, 쌍용차 노조 사태, 제주도 강정마을 해군기지 반대와 밀양 송전탑 사건 등 – 을 통해 우리 사회가 얼마나 위태로운지 얼마나 많은 사람들이 옥상과 같은 삶과 죽음이 한 끗 차이인 극단적인 장소로 내몰리는지를 똑똑히 목격해왔다. 그래서 이제 이 ‘옥상’을 바라보는 우리의 시선은 불편할 수 밖에 없다.

 그러나 여기, 옛 농조 건물의 옥상은 재개발이라는 자본주의 시스템 속에 자리잡고 있지만 그 어떤 휘몰아치는 극단적인 상황 속에 놓여있지는 않다. 차리리 너무나 조용해서 허무하고 덧없다. 한때 익산의 중심이자 번성기의 상징이었던 이 건물도 이렇게 시간 속으로 사라지는 것이다. 그저 조용히 잊혀진다. 우리는 이미 재개발/재건축과 같은 자본주의 논리로 끊임없이 재편되는 도시를 통해 우리의 삶 자체도 재구조화 시켜왔다. 개발은 일상화 되었다. 미학적 도시를 만든다는 미명 아래 특정 장소 고유의 문화와 생태, 그 역사적 특수성과 지역성이 파괴됨에도 불구하고 세련된 결과물에 의해 신개발주의 논리는 정당화된다. 그래서 침묵이 흐른다. 만성적이다. 익산의 <험티 덤티 시리즈 – 크로닉> 을 통해 드러내고자하는 것은 이런 만성적 침묵에 관한 것이다. 90년대 중반에서 시간이 멈춰버린 유령같은 도시의 어느 한 지점 옥상에서, 그 침묵과 마주하는 것이다.  이 <험티 덤티 시리즈 – 크로닉> 옆, 전시 공간의 중앙에 놓인 영상은 ‘공간 힘’ Space Heem이 자리하고 있는 건물과 직접적으로 관련되어 있다. 이 건물의 지점은 어떠한가. 공간 힘은 부산시 수영구 수영동 팔도시장에 자리하고 있다. 상가 주택 복합형 재래시장인 이 시장은 부산의 이름있는 재래시장 중 하나로 그 역사는 조선시대로 거슬러 올라가는데 거두절미하고 한미디로 말해서 수영강을 낀 편리한 교통 환경으로 인해 시장이 발달하고 이곳 상가 건물을 준공한 김 팔도의 이름을 칭해 시장 이름이 생겨났다 (네이버 지식백과 참조). 부산의 여느 규모있는 재래시장들처럼 이 팔도시장 또한 한때 호강을 누렸다. 그러나 우리 모두가 알다시피 대형마트와 기업형 슈퍼마켓의 출현으로 인해 우리 나라 재래시장의 지형은 완전히 바꼈고, 이후 정부와 지자제 차원의 재래시장 살리기에 많은 공을 들였으나 성과는 그리 좋아 보이지 않는다. 팔도시장의 경우, 그 일환으로 작년 12월에 추진된 야시장은 지역의 새명물이 될 것이라는 기대와는 달리 일년도 채 안되어 존폐의 기로에 서 있다. 그러나 시장은 여전히 어떻게든 하루하루, 꾸역꾸역 삶을 연명하려는 자들의 공간이다. 버텨내는 공간이다. 그리고 그것은 평범한 일상이며, 사회 곳곳에서 일어나는 우리들 삶의 익숙한 풍경이다. 공간 힘의, 비교적 높이 솟은 건물 옥상에서 사방이 탁 트여 내려다 보이는 풍경은 실로 다양하다. ‘다이나믹 부산’이라는 슬로건처럼 ‘다이나믹’하게 끊임없이 재건축되어 변하는 또 그러나 결코 변하지 못하는 것들이 혼재한다. <험티 덤티 시리즈 – 분투The Series of Humpty Dumpty – Struggle> 는 이러한 팔도시장의 중심, 그리고 부산의 일상적 풍경이 여실히 들여다보이는 그 속의 한 지점에 놓였다.

 공간의 마지막 가장 작은, 역방향으로 놓인 스크린은 영국 런던의 텔레그라프 힐 Telegraph Hill에서 촬영 된 험티 덤티 영상이다. 앞의 두 영상에서처럼 험티 덤티가 놓인 지점, 그리고 그 지점에서 내려다본 특정 지역이 이 영상을 읽어내는 주요 키워드로 작용한다. 텔레그라프 힐이 있는 런던 2존, 뉴 크로스 New Cross 지역은 골드스미스 대학 Goldsmiths, University of London으로 유명한 지역이다. 16명의 골드스미스 학생들의 전시 <프리즈 Freeze>(1988) 를 통해 영국의 신종 아트 브랜드 YBa가 탄생하고 이들이 1990년대 이후 빠른 속도로 영국의 현대미술을 세계미술계에 주류로 진입 시킴으로써 현대미술의 세계지형을 바꾸는데 일조한 것은 명백해 보인다. 텔레그라프 힐에서 내려다보면 프리즈 전시가 열렸던, 도크 랜드Docklands 지역 - 17세기부터 템즈강을 따라 운항하는 화물선이 짐을 싣고 내리는 재래식 선창이 있던 곳이었으며, 80년대 초 대처 정권에 의해 대규모 용도 변화를 목적으로 재개발을 앞둔 지역이었고, 현재는 구항만 재개발의 대표적인 성공 사례로 손꼽힌다. - 이 훤히 보인다.

 그 풍경은 이색적이다. 힐 Hill과 가까워지면 질수록 런던의 시간은 거꾸로 가는 듯한 풍경이다. 멀리 보이는 혁신 신도시에 비해 이 뉴 크로스 지역은 런던 2존임에도 불구하고 (런던은 6개의 존으로 구분되어 있고 런던의 센터부터 1존이다.), 제법 범죄 발생률이 높은 위험한 지역이다. 아프리카 이민자가 많은 가난한 노동계급 마을이기 떄문일까? (뉴 크로스는 그나마 골드스미스 대학으로 인해 극빈층이 절대 다수 지역도 아니며, 주위의 우범 지역으로 분류되는 페캠 Peckham 과 캠버웰 Camberwell 등과 비교하면 비교적 평온해 보이기는 하다. ) 오늘날 메트로 폴리스는 막대한 부가 창출되고 집중되는 곳이면서도 동시에 극심한 가난이 집중되는 곳이기도 하다 (마크 데이비스의 저서 ‘Plant of Slums’ 에 따르면 메트로 폴리스의 형성, 거대 도시의 확장 자체가 오랫동안 지속되어온 대중 추방의 결과이며, 이 도시 개발을 통해 추방된 빈민들은 메트로 폴리스에 기생하며 함께 이동하는, 즉 개발은 슬럼을 사라지게 하는 것이 아니라 가난한 사람을 이동시킨다고 말한다. 이러한 현상은 주변 Periphery과 깊이 연관되며 빈곤층은 더이상 그들의 도시 안에서 살아 갈 수 없게 되는 것이다). 텔레그라프 힐에 놓인 험티 덤티는 이러한 그로테스크한 분위기를 응시한다. 멀리 내려다 보이는 혁신도시와 삶에 직접적으로 닿아있는 가난한 노동자 계급의 마을과 영국 현대 미술의 상징과도 같은 YBa와 골드 스미스 대학 그리고 이 학교의 명성에 힘입어 세계 곳곳에서 몰려온 예술학도들과 그것으로 버텨내는 이 지역의 정체성 등등 많은 요소들이 혼재된 이곳 일상을 바라본다. (그리고 특히 이 험티 덤티의 비대한 마스크는 일종의 헤테로토피아 Heterotopia – 미셀 푸코Michel Foucault에 의해 고안된 개념으로, 주어진 사회 공간 안에서 발견되지만 다른 공간들과는 그 기능이 상이하거나 차라리 정반대인 단독적 공간. 푸코의 저서 <헤테로토피아> 참조. - 로 볼 수 있는데 이 영상이 촬영된 2014년 당시 정윤선은 골드스미스 대학에서 유학 중이었고 이 시절의 작업 대부분이 유목적 삶 속에서 끊임없이 자신의 정체성을 확인하는 작업과 그 속에서 ‘다른 공간’ – 열림과 닫힘의 체계는 갖고 있지만 언제나 그것을 주변 환경으로 부터 고립시키는 - 을 지속적으로 만들어 냈다. 특히 거대 설치 작업인 <나의 도시 My City>는 4단계의 과정을 통해 런던 뉴크로스 지역에서 이방인으로써의 작가가 어떠한 방식으로 현실 세계에서 ‘다른 공간’ - 이 공간은 열린 공간이지만 관객들 입장에서는 늘 그들을 바깥에 놔두는 속성을 가진다. - 을 생성하고 또 그것이 어떻게 변형되고 기능하는지에 대한 작가의 진지한 탐구 행위를 엿 볼 수 있는 작업이다. 그래서 이 시기에 촬영된 텔레그라프 힐에서의 험티 덤티 마스크 역시 작가가 의도적으로 만든 일종의 ‘다른 공간’으로 간주할 수 있다.) 특징적인 것은 이 언덕에 선 험티덤티는 다른 영상 속 묵묵히 도시를 응시하는 방법 대신 넘어지더라도 미친듯이 춤 추는 방법을 택한 것이 감정적 측면에서 차별적이다.

 이렇게 어두운 지하 공간에서 세개의 영상은 각각의 장소에서 그 각각의 분위기를 작가의 해석에 의해 촬영되고 편집되어 작가의 의도하에 관계 맺고 있다. 특히 익산과 부산에서 만들어진 영상의 배경 음악은 중요 무형 문화재 피리 정악 및 대취타 이수자인 곽 재혁의 작업인데 산이 없이 넓게 드리워진 평야에서 부는 바람 소리와 닮은 피리 소리는 익산의 옥상에서 바라본 그 주변의 정서와 매우 닮았다. 생황의 음색으로 따라가는 수영의 옥상 풍경 또한 마찬가지로 훨씬 더 적극적으로 시각적 영상에 개입하고 몰입하도록 유도한다. 불안정하게 새워진 세개의 스크린 각도로 조성되는 위기속에서 중첩되어 들리는 피리와 생황 음률 속에서 우리가 몸담고 있는 도시, 또 그것의 매커니즘을 어떻게 볼 것인가 그리고 결론은 이후에 우리는 어떻게 살 것인가라는 질문을 현실의 평범한 풍경 속으로 던진다. 어두운 지하 공간 안에서 이들을 조우하는 관람객들이 온몸으로 느끼고 생각해 보기를 작가는 바라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