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UNSUN JUNG

Copyright yunsunjung.com

홍티_그 욕망_ 순환 속의 도시


입체 / 영상 설치/2010×1100×780(H)cm

2017

이번 전시는 홍티아트센터가 위치한 무지개 공단의 역사(시간성)와 장소성을 고찰해 보는데 그 목적이 있다. ‘무지개 언덕’이라는 뜻을 가진 옛이름 - ‘홍티’, 그 특정 장소에 대한 진지하고 구체적인 탐구를 통해 과거에서 현재에 이르는 시간(역사)동안 이 장소(공간)가 가지는 상징성은 무엇인지, 나아가 이 지역의 정체성에 관해 사유의 시간을 가질 수 있는 자리를 마련하기 위함이다. ‘홍티’는 부산이라는 도시가 가진 상징성 - 크고 작은 항구와 포가 즐비한 -과 이 공간의 큰 변화 (포구와 마을 --> 매립지 --> 공단)를 통해 우리에게 과연 도시 근대화를 어떻게 바라볼 것인가에 대한 통찰과 성찰의 시간을 제공해 줄 하나의 좋은 예로 보인다. 이 전시를 통해서 도시의 주체로써 우리가 몸 담고 있는, 우리의 일상이 일어나는 도시 공간에 대해 비판적인 의견과 더불어 의미 있고 가치 있는 생각들이 다양하게 생산되는 ‘장’이 되기를 기대한다.

낙동강 하구 마지막 자리에 있는 ‘홍티 포구’는 하구 둑 건설 이후, 약해진 조류 탓으로 인해 형성된 많은 량의 모래톱으로 어자원이 대거 축소 되었다. 그리고 이러한 현상은 2006년 매립사업으로 이어지는 등 즉, 이 곳은 ‘대지의 변화’를 크게 겪으며 성장한 곳이다. 현재, 축소된 홍티 포구는 기능이 저하된 채 방치 수준이고 매워진 주변은 무지개 공단이 들어섰다. 이제 이 장소는 멸치 잡이와 김을 수확하며 부르던 노동요와 같은 소리가 울려 퍼지던 장소에서 공단의 기계소리로 대치 된, 일종의 삭막한 공간으로 전환되었다. 특히, 무지개 공단 조성 시 포함된 ‘홍티 마을’은 산 쪽 일부만을 남긴 채 옛 마을은 흔적도 없이 사라져 버렸다.

물론, 개발과 현대화는 도시의 욕망이다. 그러나 스펙터클 한 도시 속에서 초라한 모습으로 방치된 포구 (원래 포구는 자연과 삶이 만나는 생생한 현장이었다.), 우리는 그 모습을 잊었고 그리고 지나친다. 도시 욕망의 메커니즘 속성 상 도시 난 개발과 팽창이 불가피하다면 이 속에서 우리는 과연 훼손의 범위를 최소화하며 함께 공존하는 방법을 찾을 수 있을까? 우리는 크고 작은 여러 개의 항구를 가진 물의 도시 부산, 이 독특한 특성을 가진 근대 도시 공간의 역사를 ‘파괴의 역사’로 기록 할 것인가!

이 전시는 3개의 작업으로 구성된다. 첫번째는 홍티 마을, 그 지그재그 길을 모티브로 제작된 대형 입체 작업이다. 폴리프로필렌 판으로 만들어진 불투명한 덩어리는 안쪽에 설치 된 미러볼의 역동적인 빛의 움직임에 의해 그 생명력을 부여 받았다. 정윤선은 여느 지도에서도 그 표기를 찾을 수 없는 홍티마을, 매립되어 없어져 그 일부만을 남긴, 그러나 여전히 몇몇 사람들에게는 삶의 터전이 되는 그 대지에 에너지를 불어 넣고, 그것을 전시장 바닥에 설치하여 관람객들로 하여금 홍티 마을을 거니는 듯한 상상을 제공한다. 두번째는 현대 무용가 박재현과 함께 한 협력 작업으로 박재현의 몸짓으로 대변되는 인간의 욕망, 그 욕망에 힘입어 재편되어 온 도시의 역사 그 시간성과 상징성을 한편의 비디오로 제작한 것이다. 그리고 마지막으로 ‘홍티 포구’를 조명한다. 비록 개발 앞에 무기력한 운명일 지언정 그 이면의 강한 자연의 생명력을 드러내어 보여주고 싶은 작가의 의지가 담겼다.

<홍티_그 욕망_순환 속의 도시>는 2017 홍티아트센터 릴레이 전시 <우당탕 뿌지끈 와장창>의 첫 전시로, 입주작가인 정윤선의 작업을 통해 도시민의 일상이 일어나는 도시 공간, 그것이 예술과 관계 맺음으로써, 예술이 어떻게 우리 사회에 개입하고 또 그것이 어떠한 역할을 할 수 있는지에 대한 긍정적인 가능성을 모색해 보기 위한 자리이다. 그리고 궁극적으로, 이러한 예술을 통해 얼마만큼 우리 삶의 가치를 획득할 수 있는가에 대해 작가와 관객 특히 지역 커뮤니티들의 참여에 의한 다양하고 가치 있는 의견이 교류되는 공론의 장이 형성되길 기대한다.




Hongti_The Desire_The City in Circulation

Three-dimensional/video installation within the space, 2010 ×1100 ×780(H) cm
2017

The purpose of this exhibition is to examine the history (time) and place of the Rainbow Industrial Complex where the Hongti Art Center is located. It is to prepare for a place to have a time of thought about what is the symbolism of this place (space) from the past to the present, and furthermore, the identity of this place through an old name with the meaning of 'Rainbow Hill' - 'Hongti', a serious and specific inquiry into the specific place. 'Hongti' seems to be a good example to give us insight and reflection on how to look at urban modernization through the symbolism of the city called Busan - filled with big and small harbors and ports - and the big changes of this space (port and village --> landfill
--> industrial complex) . Through this exhibition, we expect it to be a 'venue' where various meaningful and valuable ideas as well as critical opinions are produced about the city space in which our daily life takes place as a subject of the city.

After the construction of the estuary dam, a large amount of sand banks formed due to the weakened tidal currents resulted in a reduction of fishery resources in 'Hongti Port' at the end of the Nakdong River estuary. And this phenomenon led to the landfill business in 2006, that is, this is a place that has grown through a great 'change of land'. Currently, the reduced Hongti Port is neglected with deteriorating function, and the Rainbow Industrial Complex was built in the filled surrounding area. Now this place was converted into a kind of desolate space replaced by the machine sound of the industrial complex from a place where it sounds such as work songs sung while catching anchovy and harvesting laver. In particular, the old village of 'Hongti Village', which was included in the construction of the Rainbow Industrial Complex, disappeared without trace leaving only a part of the mountainside.

Of course, development and modernization are the desire of the city. However, the abandoned port in a spectacular city (the original port was a vivid place where nature meets life), we have forgotten it and overlook it. If the urban development thoughtless for the environment and expansion are inevitable due to the nature of the mechanism of the urban desire, can we find a way to minimize the extent of damage and coexist together? Are we going to record the history of Busan, a city of water with several small and large ports, modern urban space with this unique characteristic as the 'history of destruction'!

This exhibition consists of three works. The first is a large three-dimensional work created with the motif of Hongti Village, the zigzag road. The opaque chunks made of polypropylene plates were given vitality by the dynamic light movement of the mirror ball installed inside.
Jung infuses energy into Hongti Village whose notation cannot be found on any map, the land, which was buried and left only the part, however, becomes a place of life for some people and installs it on the floor of the exhibition hall and gives viewers the imagination of walking through Hongti Village. The second is the collaboration with a modern dancer Jaehyun Park and is the video of the time and symbolism in the history of the city, which has been restructured by the desire of human being represented by the gesture of Jaehyun Park and the desire. And finally, it illuminates 'Hongti Port'. Even though a helpless fate before the development, it contained the will of the artist who wanted to reveal and show the strong vitality of nature behind it.

"Hongti_The Desire_City in the Circulation" is the first exhibition of the Relay Exhibition of 2017 Hongti Art Center "Udangtang Ppujikkeun Wajangchang" and is a place to find out the positive possibility of how art intervenes in our society and what kind of role it can play as urban space where daily life of city people occurs establishes a relationship with art through the works of the resident artist, Yunsun Jung. Ultimately, we hope to create a venue for public discussion in which diverse and valuable opinions are exchanged through the participation of artists and audiences, especially local communities, on how much the value of our lives can be gained through this art.

홍티 마을에서 내려다본 무지개 공단 전경

Panoramic view of Rainbow Industrial Complex from Hongti Village

홍티마을 길

The Road of Hong Tai Village

홍티마을 (부분)

Hongti_The Desire_The City in Circulation - Hongti Village (One of the views)/ Mixed media /Three-dimensional installation within the space, 2010 ×1100 ×780(H) cm

홍티마을 (부분)

Hongti_The Desire_The City in Circulation - Hongti Village (One of the views)/ Mixed media /Three-dimensional installation within the space, 2010 ×1100 ×780(H) cm

홍티마을 (부분)

Hongti_The Desire_The City in Circulation - Hongti Village (One of the views)/ Mixed media /Three-dimensional installation within the space, 2010 ×1100 ×780(H) cm

흔적 (전시장 내 영상 설치 부분 전경)

Hongti_The Desire_The City in Circulation - Trace (One part of the video installation in the space)
Three-dimensional/video installation within the space, 2010 ×1100 ×780(H) cm/Video running time: 00:29:09
2017

흔적 (전시장 내 영상 설치 부분 전경)

Hongti_The Desire_The City in Circulation - Trace (One part of the video installation in the space)
Three-dimensional/video installation within the space, 2010 ×1100 ×780(H) cm/Video running time: 00:29:09
2017

남겨진 것 (일부 장면들)

The remainder (some of the scenes)/Video/Video running time: 00:04:20
2017

Hongti Village 2017
Trace 2017
The Remainder 20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