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UNSUN JUNG

Copyright yunsunjung.com

 
 
 
 
 
 
 
 
 
 
 
 
 
 
 
 
 
 
 
 


The Hidden Room

02:10:13

Three-dimensional/sound installation within the space (1075 × 1205 × 300 (H) cm)

2016




  The hidden room is a 3 dimensional/sound installation work in the real size actually measured from a raid shelter – military shelter to avoid attack or long-term evacuation facility to prepare for national disasters such as war – which was found in the parking lot out the back of the Iksan Cultural Foundation building (the former Farmland Improvement Association) in April, 2013. The shelter is estimated to have been built during the Japanese colonial era. The raid shelter of Pyeonghwa-dong can be viewed as one of the symbolic structures demonstrating the history of exploitation under the Japanese colonial rule together with the western-style red brick building designated as the Modern Registered Cultural Architecture No. 181 in 2005 and the warehouse next to it. Yunsun Jung successfully moved such symbolism of the place into the 3rd floor of the Iksan Creation Center in the exhibition, Water Liberation 2, New Waterway.

  Jung exposed the space of raid shelter, which had been through the painful history since its establishment in the 1930s and left alone until discovered in April, 2013. By exposing the space, she tries building connections to its surrounding places (Iksan Cultural Foundation and Iksan Creation Center). In such a mechanism, she brings to public discussion on the artistic stage the ambiguity in the relationship between what are visible and what are not visible to us. This place built amid the dark history of the Japanese colony is a special venue that has been through the national liberation, Korean war, large regional catastrophe of explosion accident at the Iri Station, and Saemaeul Campaign under the Park Chung-hee administration to enjoy the glorious times as the economic capital of Iksan from the 1970s to 90s. Then, the raid shelter in Iksan had been left neglected until discovered in 2013. Since its discovery, the shelter has become a special venue connecting the past with present and questioning us about the future from the present we are in.

  What is especially noted in The Hidden Room is its installation place. It is installed in the Iksan Creation Center. This building is in the imminent peril of being perished, as it was included in the Iksan Pyeonghwa District environmental improvement project. The structure was established in 1971 as an agricultural association office in the Jeonbuk region where such offices were insufficient. Then, it was not properly managed after 1996 when the agricultural association transferred out. From 2011 to present, the place has been utilized as a creative center for artists. Jung utilizes the very venue in parallel with her work, which is about to end its life or experience another negligence or functional changes to create new history regardless of district re-development. In this manner, she presents sincere exploration of the human history that has been going on and on amid the repeated creation and destruction so that we can contemplate about how to view our own history therein.

  As of now, the actual raid shelter in the parking lot can be hardly accessible as it is always filled with water to the ankle level or higher. In this situation, the opportunity to experience the reproduced raid shelter in real size is all the more significant. While passing through the shelter consisting 5 rooms and devices installed in four small rooms after large first room, four phrases; everything and nothing / a constant dialogue / after forward / hétérotopie written with thread that emits red only reacting to UV light show the artist’s subject implicitly. In particular, amid the sound of ceaseless raindrops, visitors would encounter ‘a different space’ connected to the reality and come to enjoy the experience.

  In addition, the raid shelter was constructed by materials collected from the presently abandoned structure of former Jeonbuk agricultural association residence such as doors, windows, closets, etc. Taking advantage of the characteristics of such materials, Jung presents the relationship with a specific place. And based upon the symbolism of installation place directly showing the relationship thereof, she shows our history, temporality and spatiality through her unique formative language to provide us a good opportunity to enjoy its aesthetic value.


<숨겨진 방 >
1075 × 1205 × 300 (H) cm 이내의 공간에 입체/사운드 설치
2016

  <숨겨진 방 The hidden room> 은 2013년 4월 익산문화재단 건물 - (구)익옥수리조합/(구)전북농지개량조합 – 뒤 주차장에서 발견된, 일제 강점기 시절에 만들어진 것으로 추정되는 ‘방공호 - 공격을 피해서 대피하기 위한 군사 시설(Shelter), 혹은 전쟁을 포함한 재난 사태에 대비한 장기 대피 시설호 - ’ 내부를 실측하여 그 실제 크기로 재현한 입체/설치 작업이다.  여기 평화동의 방공호는 현재 익산문화재단으로 사용되고 있는, 2005년 근대문화등록문화재 181호로 지정된 서양식 적돌벽 건물과 그 옆 창고와 함께 일제 강점기 시절 수탈의 역사를 여실히 드러내는 상징적 존재들로 볼 수 있는데, 정윤선은 전시, <물의 해방, 새로운 수리>전에서 이러한 장소적 상징성을 익산창작스튜디오 건물 3층으로 옮겨 놓았다.

  작가는 1930년대에 만들어져 2013년 4월 발견되기 전까지 방치된, 그 간의 역사를 온몸으로 겪은 방공호라는 공간을 노출시켜, 그 주변 장소들 (익산문화재단과 익산창작스튜디오)과의 관계 맺기를 통해 우리 눈앞에 드러나는 것과 드러나지 않는 것과의 관계적 모호성을 예술 무대에서 공론화 시킨다.   일제강점기의 역사 속에서 만들어진 이 공간은 해방을 맞이하고 한국전쟁을 겪고 특히 이리역 폭파 사고라는 지역의 대형 참사와 더불어 박정희 정권의 새마을 운동을 거치며 1970년대부터 90년대 중반까지 익산 경제의 중심지, 그 찬란했던 번성의 시대를 맛보았다 방치된 채로. 이곳은 2013년 발견된 이래로 현재에서 과거를 잇고 또한 그 현재에서 미래에 대해 끊임없는 질문을 던지는 특별한 공간이다.

  특히, 이 <숨겨진 방>에서 주목되는 것은 이 공간이 놓여지는 지점이 익산창작스튜디오라는 점인데 익산 평화지구 환경개선사업의 범주에 포함되어 곧 사라질 위기에 처한 이 건물은 1971년 부족한 전북지역의 농조 사무실을 위해 신축된 후 1996년 농조의 이전 후에 방치 되다가 2011년 이후부터 현재까지 예술가들을 위한 창작스튜디오로 활용되고 있다. 작가는 곧 생명이 다할 공간에 방치되어왔던 공간, 또한 앞으로 재개발의 유무에 상관없이 방치 혹은 기능적 변화를 겪으며 새로운 역사를 내포할 가능성을 가진 공간을 포개어 배치시킴으로써 생성과 소멸의 반복을 통해 이어져온 인간의 역사, 그 안에서 우리는 우리의 역사를 과연 어떻게 볼 것인가에 대해 진지하게 탐구하고 있다.

  현재 주차장 지하의 실제 방공호는 발목 이상의 높이로 물이 차 있어서 늘 출입이 힘든 상태다. 재현된 방공호를 통해서 실경험을 할 수있는 기회는 그래서 나름의 의미가 있다. 5개의 방으로 구성된 방공호 내부를 통과하는 과정 속에서, 특히 첫번째 큰방을 지나 4개로 나눠진 각각의 작은방에 설치된 장치 – UV 라이트와 그 자외선 빛에만 붉게 발광하는 실로 새겨진 4개의 구(phrase) ; everything and nothing / a constant dialogue / after forward / hétérotopie – 는 작가가 이 작업을 통해 드러내고자 하는 주제의식을 함축적으로 보여주고 있다. 더불어 끊임없이 떨어지는 빗방울 사운드 속에서 현실과 이어져있는 또 ‘다른 공간’과의 조우는 관람객들로 하여금 즐거운 경험이 될 것으로 보인다.

  또한, 이 방공호를 건축하는데 있어서 사용된 재료들은 지금은 흉가로 전락한 (구) 전북농조사택에서 수거해온 문, 창문, 장롱 등인데 이러한 재료의 특이성을 버무려 특정 장소와의 관계, 그리고 그 관계를 드러내는 직접적인 설치 공간의 상징성을 통해 우리의 역사와 시간성 그리고 공간성을 작가 특유의 조형 어법을 통해 그 미학적 가치를 확인할 수 있는 자리가 될 것으로 보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