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UNSUN JUNG

Copyright yunsunjung.com

Installation View in the Studio #203 at Taipei Artist Village

나 我 myself / 150 × 150 × 120 cm

정체성 正體性 identity / 40×40×13 cm in each

사실과 인식 事實和認知 Fact and recognition / 263 × 130 × 10 cm

현존재 現存在 dasein / 60 × 110 ×15 cm

역사 歷史 history, 변화 變化change, 가치 價値value, 연속성 連續性 continuity, 무엇이 역사인가 到底甚麼是歷史 what is history, 그날 那天 that day, 지그재그 之字形zigzag / 240 ×263 × 35 cm

누구를 위한 역사인가 是為了誰的歷史呢 for whom is history / 150 × 40 × 5 cm

변천과 흥망 變遷與興亡 changes and the rise and fall / 30 × 80 × 6 cm

흐름 流動 flow / 50 × 50×10 cm

혼돈과 왜곡 渾沌和歪曲 Confusion and distortion / 180 × 103 × 57 cm

통제 統治 control / 25 ×25 ×10 cm

A part of the scenes in the video based on the installation – 01

A part of the scenes in the video based on the installation – 02

A part of the scenes in the video based on the installation – 03

이 순간 這瞬間 at this moment / 73 ×47 ×12 cm

야자수 palm tree / 230 × 130 × 20 cm

Installation View in the Space, No. 9 – Alley 59 at Treasure Hill Artist Village

과거 현재 지금 미래 過去 現在 現在 未來 the past, the present, (just) now, the future / 25 ×60 ×8 cm

Scenery outside of the exhibition space - 01

Scenery outside of the exhibition space - 02

Installation dismantled from its creativity

For recycling



The Studio #203 Project - Short-term memory in the Flow

Installation with a video work in the studio at Taipei Artist Village

Cardboards, printed images

2015




This work, titled “The studio #203 project - short-term memory in the flow” is a project conducted at Studio #203 provided at the Taipei Artist Village, and is the outcome of Yunsun Jung who participated in the short-term (October ~ December) residence program. As she showed in her previous works, Jung implements in this work the relations among transient residence, temporary work, and a specific site visually through her unique formative language.

The #203 is a residential studio and an integrated space equipped with a kitchen and bathroom, which can be used as both work and residential spaces. Such a functionally integrated space for artistic creation is not new in the world of arts, and as suggested by the form ‘open studio,’ such a space has been expanded further to an exhibition place. With this functional aspect of space in mind, Jung attempted to transform personal studio #203 into a more opened space. The sculptural installation work that obtained its idea from signboards on the Taipei streets, is a kind of performing ritual drawing ‘things’ outside into the inside and destroying and transcending the boundary between the inside and the outside.

In addition, the signboard images were installed to be as harmonious as possible with the furniture – bed, shelves, mirror, clock, speakers, etc. – existing in the ‘inside’ space of the studio. What is noteworthy here is that the main contents of the signboards were changed. While ordinary signboards are designed to advertise their respective commercial spaces and to attract people’s eyes for commercial gains, the signboards imported into the space of artistic creation are understood in a totally different context. Jung dressed the signboards with quite serious and heavy words and short sentences.

Identity, history, flow, control, fact and consciousness, past, present, future, this moment, for whom is history, value, change, rise and fall, etc.

These concepts of Jung’s works show clearly what she wants to read and express selectively in the specific place Taipei. Jung was born and are working based on Korea already share the history of Asia, and she takes note of controversial issues, their relations, and changes that have happened in a few neighboring Asian countries. Within these countries sharing a very complicated history that cannot be summarized into a word, we are often faced with unpredictable situations and history is rewritten in that way.

To her, the recent Sunflower Student Movement and the problem related to the history textbook in Taiwan were very impressive (This history textbook issue is also a problem in her own country now). While staying in Taipei, she witnessed the first summit in 66 years between China and Taiwan and the demonstration against the event at the same time. In addition, this dramatic incident was exposed ‘in various ways’ through ‘various media’. An ‘incident’ happens and is recorded in history regardless of the will of pros and cons. As we know, moreover, history written in this way has produced various interpretations continuously and been demanded to be rewritten by diverse powers.

Through her works, Jung just throws questions. If one has to endure the journey of life patiently in order to find the value and identity as a human, she, as an artist, is asking questions more specifically and seriously on behalf of others who are lazy in searching for identity in the busy contemporary society. What on earth is the essence of history, and for whom is history? Who are we, and how should we live?

Because of the characteristics of residence programs, residential or work- spaces are ‘temporary’ regardless of the length of the period. Thus, these spaces are always accompanied with ‘instability’ and ‘insufficiency.’ Nevertheless, residence artists, who have to organize and implement something artistically anyhow within a given time, tend to restructure their position and seek their role in the space. How much can they be involved in the society where they stay within a short period and ultimately how much can art function positively within the society through their artistic practice? These questions lead artists to be engaged in continuous exploration.

One of the prominent things in this project is the collaborative work with dancers. When installation is completed within the studio, dancers do their individual performances using this space as their stages. They are part of this project and, at the same time, the first audience sharing this work. In addition, their involvement in the studio space and intervention with the installation work expand the space not merely as an exhibition space but to a stage and a public open space and, by doing so, draw out various interpretations of the space.

Lastly, all these outputs are reinstalled in Treasure Hill Artist Village for two weeks. Like a signboard whose number is up is dismantled and gives the site to a new signboard, these works will be moved to the dumping ground there. As all the signboards were made of cardboard, they metaphorically tell the continuity of mankind and history by suggesting potential for the future to be created anew someday through recycling.

이 작업은 타이페이 아티스트 빌리지에서 제공받은 스튜디오 # 203에서 진행된 일련의 프로젝트로, 단기 (10월~12월) 레지던시 프로그램에 참가한 정윤선의 작업 성과물이다. 정윤선의 이전 작업들이 보여주듯이, 이번 작업에서도 그녀는 한시적인 거주와 임시적인 작업 그리고 특정 장소와의 관계를 그녀만의 조형 어법을 통해 시각적으로 구현한다.

# 203은 숙소형 스튜디오로 한 공간 안에서 작업은 물론 부엌과 욕실까지 갖춰 거주가 가능한 종합적 공간이다. 이러한 기능적으로 통합된 예술 창작을 위한 공간은 이미 예술계에선 낯설지 않은 풍경이며, ‘오픈스튜디오’라는 형식에서 볼 수 있듯이 전시를 위한 공간으로까지 확장되어왔다. 정윤선은 이러한 공간의 기능적 측면을 염두에 두고 좀더 열린 공간으로 개인 스튜디오인 # 203을 전환시키는 작업을 시도하는데, 타이페이 거리의 간판으로부터 착안하여 제작한 입체/설치작업은 밖의 ‘것’ 을 안으로 끌어들이는, 안과 밖의 경계를 허물어 초월을 유도하는 일종의 행위의식으로 볼 수 있다.

또한 이 간판 이미지들은 스튜디오라는, ‘안’이라는 공간에 이미 있는 가구들 – 침대, 선반, 거울, 시계, 스피커 등 – 과 최대한 조화를 이루어 설치되도록 시도되었다. 여기서 주목할 점은, 간판의 주된 내용이 변경된 것인데, 기존의 간판이 상업적 이윤을 목적으로 각각의 상업적 공간들을 효율적으로 홍보하고 주목성을 갖기 위해 고안된 장치라면 이 예술 창작 공간으로 들어온 간판은 그것과는 전혀 다른 맥락에서 이해된다. 정윤선은 여기에 사뭇 진지하고도 무거운 단어들, 짧은 문장들을 입혀 놓았다.

정체성, 역사, 흐름, 통제, 사실과 인식, 과거, 현재, 미래, 이 순간, 누구를 위한 역사인가, 가치, 변천과 흥망 등등

이러한 정윤선의 작업 컨셉은 대만이라는 특정적 장소 안에서 무엇을 예술가가 선택적으로 읽어내고 표현하기를 원하는지 명백히 보여준다. 한국에서 태어나 한국을 기반으로 활동하고 있는 작가는 이미 아시아 역사를 공유하고 있는 셈인데 그녀는 최근 가까운 아시아 몇몇 나라에서 일어나는 사건들, 그 관계들, 변화들에 주목한다. 한마디로 결코 말할 수 없이 복잡한 역사를 공유하고 있는 이 나라들 안에서 우리는 때론 예측할 수 없었던 많은 상황들을 접하고 역사는 그렇게 다시 써지고 있다.

그녀에게 있어서 최근 대만에서 일어난 해바라기 학생 운동과 역사 교과서 문제는 무척 인상적이었다. 그리고 지금 이 문제들은 그녀 나라의 현실이기도 하다. 이곳에 머무는 동안 그녀는 동시간 안에 중국과 대만의 66년만의 첫 정상 회담과 이로 인해 일어난 시위를 목격했다. 그리고 이 사건은 곳곳에서 ‘다양한’ 미디어를 통해 ‘다양하게’ 노출되었다. 어떻게든 ‘사건’이라는 것은 그것의 찬성자와 반대자의 의지와는 상관없이 일어나고, 역사라는 이름으로 기록된다. 그리고 우리가 알다시피 이렇게 기록된 역사는 끊임없이 다양한 해석을 낳아 왔고, 또한 다양한 힘에 의해 다시 써지도록 요구 받기도 해왔다.

정윤선은 그저 그녀의 작업을 통해 질문을 던져본다. 인간으로써 그 가치와 그 정체성을 알기 위해 무던히 인생이란 여정을 감내해야한다면 , 예술가로써는 좀더 바쁜 현대 사회속에서 정체성 탐구에 게을러진 사람들을 대신해서 좀더 구체적이고 진지하게 외쳐보는 것이다. 과연 역사의 실체는 무엇이며, 누구를 위한 역사일까? 우리는 누구이며, 우리는 어떻게 살아가야 할까?

레지던시 프로그램의 특성상 그 기간과 상관없이 거주공간이나 작업 공간은 ‘임시적’이라고 말할 수 있다. 그래서 이 공간들은 ‘불안정’과 ‘불충분’을 항시 동반한다. 그러나 어떻게든 주어진 시간 안에 무엇인가를 예술적으로 끊임없이 조직하고 실천해야하는 레지던시 작가들은 그들 예술가의 위치를 그 안에서 끊임없이 재편하고 역할을 모색하기 마련이다. 단시간 안에 얼만큼 자신이 머물고 있는 사회에 개입할 수 있는지, 그래서 궁극적으로 자신들의 예술적 실천을 통해 예술이라는 것이 얼만큼 사회 안에서 순기능을 할 수 있는지에 대한 기대, 이것은 예술가로써 행하는 탐구의 연속적 행위이다.

이번 작업에서 눈여겨 볼 것은 댄서들과의 협업 작업이다. 최종적으로 스튜디오 내에 설치가 완성되면, 댄서들이 이 공간을 무대로 각자의 퍼포먼스를 행한다. 이들은 이 프로젝트의 한 부분이자 이 작업을 공유하는 첫번째 관객이 되는 셈이다. 그리고 그들의 스튜디오라는 공간의 개입, 설치 작업의 개입을 통해 예술 창작공간은 전시 공간을 넘어 하나의 무대로, 공론의 장으로 좀더 열린 공간으로 확장됨으로써 공간에 대한 다양한 해석을 이끌어 낸다.

마지막으로 이 모든 결과물은 트레져 힐 아티스트 빌리지에 2주 동안 재설치 된다. 그리고 생명을 다한 간판이 철거되고 다시 그 자리를 새로운 간판에게 내어주 듯 이 작업들은 쓰레기장으로 이동될 것이다. 모든 간판들이 종이로 만들어진만큼 그들의 재활용을 통해 언젠가 새롭게 생성될 미래라는 가능성을 제시함으로써 우리 인류와 역사의 연속성을 은유적으로 말한다.